2018년 10월 22일 (월)
전체메뉴

[올해 달라지는 경남교육 10대 정책] 도내 행복교육지구 확대·수학체험교육 벨트 구축

도교육청, 현장중심 교육정책 수립
다양성 교육 늘리고 중학생 무상급식

  • 기사입력 : 2018-01-08 22:00:00
  •   
  • 올해 경남교육청은 교육공동체가 만족할 수 있는 현장중심의 교육정책을 수립해 역량 중심의 미래교육을 펼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달라지는 10대 주요 경남교육정책을 살펴봤다.

    ◆어린이 놀 권리 보장= 어린이(유치원생·초등학생)들이 마음껏 놀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놀이시간과 놀이공간을 확보하고, 아이들에게 행복한 놀이경험을 제공키로 했다. 이에 따라 1일부터 ‘경남도교육청 어린이 놀 권리 보장에 관한 조례’ 시행에 들어갔다. 조례에 따라 경남교육감은 어린이 놀 권리 보장을 위한 지원계획을 매년 수립·시행해야 하고, 위원회도 설치할 수 있다. 교육청은 학교 내 놀이공간 마련, 수업 전과 방과 후 놀이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놀이문화 선도학교(20곳 계획)·연구회 운영과 놀이문화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며 연수·위원회 운영 계획을 연차별로 진행한다.

    메인이미지



    ◆회복적 생활교육 강화= 학생들의 인권침해 요소를 담으며 논란이 돼온 학생생활평점제(상벌점제)가 올해부터 전면 폐지된다. 이에 따라 잘못에 대해 처벌하는 것을 넘어서 학생과 공동체의 성장과 변화를 목표로 회복적 정의를 학교현장에 실천하는 교육인 회복적 생활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또 학교폭력 업무담당자의 수업을 경감해 학교폭력 예방에도 주력키로 했다.

    ◆미래형 학교체제 구현= 지자체와 함께하는 행복교육지구와 마을학교를 확대한다. 행복학교 성과를 바탕으로 지자체와 교육청이 합심해 함께 아이들의 교육을 책임지자는 행복교육지구는 현재 김해 내외동과 원도심에서 운영하고 있는 행복교육지구를 양산, 밀양, 남해까지 확대한다. 자유학기제를 한 학기에 그치지 않고 학년으로 확대하는 자유학년제도 도내 47개교, 연계학기제는 19개교에서 확대해 운영한다.



    ◆경남 서부권 교육위상 강화= 중부권에 교육시설이 밀집돼 있다는 평가에 따라 지역 교육 형평성 차원에서 서부권의 교육 위상 강화에 많은 투자를 한다. 창원지역에만 있는 경남교육연수원을 올해 폐교한 진주 대평면 옛 한평초에 서부권역 별관을 세워 지역 균형을 맞춘다. 또 옛 문산 진양고부지에 예술체험교육센터와 악기도서관도 건립한다.

    ◆2015 개정교육과정 적용= 초등 3, 4학년, 중학 1학년, 고교 1학년은 2015 개정교육과정이 적용된다. 문과와 이과 공통으로 공통사회와 공통과학 교과가 신설된 것이 특징이고, 중학교 교육과정은 중학 3개 학년 6개 학기 중 1개 학기를 자유학기로 운영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다양성 교육 확대= 그동안 인문계와 특성화고 진학만을 선택할 수 없었지만 지난해 밀양의 영화고와 고성의 음악고를 설립하고 거창에는 연극고가 승인되는 등 학생들에게 다양성 교육의 기회를 마련해 왔다. 올해는 구암여중과 통합된 옛 창원 구암중 부지에 창원예술학교, 창원자유학교를 개교한다. 예술학교는 일반고에 다니면서 예술분야 진로를 희망하는 학생에 대해 예술교육을 하는 위탁형 예술학교다. 창원자유학교는 고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체험 등 창의적인 자율교육과정을 통해 삶의 의미와 방향을 찾는 1년 과정의 자유학년제 운영학교로 1년간 수료 후 원 소속학교에 복교할 수 있는 제도다. 고 1년 동안 자신의 진로와 삶에 대해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 대안프로그램 성격이다.

    ◆수학체험교육 벨트 구축= 경남교육청이 수학의 대중화를 위해 역점을 두고 있는 사업인 경남수학문화관이 창원에 건립된다. 또 수학체험센터(양산, 김해, 진주, 밀양)를 구축해 기존 문제풀이식 수학교육을 체험 중심의 ‘즐기는 수학’으로 바꾸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미래형 컴퓨터실 구축= 중학교부터 연차적으로 지원해 2020년까지 도내 모든 초·중학교에 미래형 컴퓨터실을 구축한다. 미래형 컴퓨터실은 서버 1대에 여러 대의 클라이언트(학생용)를 연결하는 형태다.

    ◆경남교육청이 주도하는 전국 초미세먼지 기준 강화= 경남도교육청은 지난해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도내 모든 공·사립유치원, 특수학교, 초등학교, 직속기관, 교육지원청 등 864곳에 미세먼지 학교 실외측정기를 설치했다. 이를 스마트폰으로 학부모와 학생들이 학교의 미세먼지 현황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했다. 또 경남교육청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를 등을 통해 학생건강권 차원에서 초미세먼지 기준에 대한 기준 강화를 요구하기도 해 올 3월부터 전국 유·초·중·고등학교와 대학은 교실 내 초미세먼지(입자 지름 2.5㎛ 이하) 농도를 보육·노인요양시설 기준과 동일한 수준(70㎍/㎥ 이하)으로 유지하도록 강화시켰다.

    ◆무상급식 확대 시행= 논란을 거듭해 왔던 중학교 완전무상급식을 올해부터 시행한다.

    또 도교육청은 고교 인건비 및 운영비 일부를 지원하면서 도내 고교 완전 무상급식을 위한 토대도 마련했다.

    이현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