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2월 17일 (일)
전체메뉴

2017 마리나 및 레저선박 산업육성 포럼 개최

마리나 선박 제조, 운영, 수리업체 집결, 산업발전 방향 함께 모색

  • 기사입력 : 2017-12-07 17:28:45
  •   
  • 부산시가 주최하고 중소조선연구원이 주관한 ‘2017 마리나 및 레저선박 산업육성 포럼’이 7일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부산의 마리나 산업 발전 및 육성방향을 살펴보고 산업주체들이 상호 협력하기 위한 자리로서 마리나 산업의 대표 구성원인 마리나 선박 제조, 마리나 운영, 요트 운영서비스, 요트 수리서비스 등 관련 기업체들이 모두 자리를 함께했다는데 의의가 크다.

    메인이미지

    이날 발표 주제로는 부산시 해양레저과 윤부원 팀장이 ‘부산의 마리나 산업의 현황과 육성 계획‘을, 중소조선연구원 임장곤 본부장이 ’마리나 중심의 해외 산업 클러스터링 사례’, 한국해양관광레저연구원 배은주 원장이 ‘부산의 관광산업 현황과 전망’에 대해 발표했였다.

    특히, 임장곤 본부장은 ‘원 스톱 마리나 비즈니스를 위한 산업 복합단지 조성’과 이를 기반 한 ‘부산의 지리적 입지를 이용하여 동북아 마리나 비즈니스 거점으로의 도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고, 배은주 원장은 ‘육상과 해양의 관광 콘텐츠를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 극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마리나 관련 분야별 현장 전문가의 토론에는 △서비스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지원이 없어 해양관광 콘텐츠 다양화에 한계점, △요트에 대한 보험 및 금융상품 부재, △수영만 요트 경기장 재개발 지연 문제, △국산 요트의 계류장 임시 이용에 대한 불편사항, △국내 방문요트의 번거로운 재 출입국 절차, △보팅 활성화를 위한 보트 슬로프 확충 문제 등 폭넓은 현장 문제가 다뤄졌다.

    특히 토론자로 참석한 대양마린 조두남 대표는 수영만 요트경기장 재개발은 반드시 필요한 사항이지만 재개발 기간 동안 마리나 관련 서비스업체들이 오갈 때가 없어져, 30년간 축적해온 노하우와 해외 비즈니스 네트워크가 통째로 사라질 위기에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 윤부원 팀장은 “해양관광마리나 산업을 종합 육성할 ‘마리나 비즈니스 R&D 센터’를 준비해 왔으며, 내년 정부예산에 센터 건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비가 반영되어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또한 “마리나 비즈니스와 R&D 전문 인프라가 확충되면 기업체의 현장 애로해소와 더불어 기업의 전문성 강화, 창업, 일자리 창출, 해양레저문화 확산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명용 기자 mylee@knnews.co.kr

     

  • 이명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