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2월 17일 (일)
전체메뉴

경남도, 남명사상 계승·세계화 나섰다

남명 선비문화 계승·발전 민관협의회 출범

  • 기사입력 : 2017-12-07 07:00:00
  •   
  • 메인이미지


    경남도가 남명사상 계승과 세계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경남도는 6일 오후 3시 경남발전연구원에서 ‘남명사상의 위상과 세계화’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또 세미나에 앞서 선비문화 관련 연구원, 교수, 시군 부시장·부군수 등 20명으로 구성된 ‘경상남도 남명 선비문화 계승·발전 민관협의회’가 출범했다.

    협의회는 남명 선비문화 계승발전 종합계획 수립, 선비문화 활용 및 문화관광자원화 과제 발굴 등 남명선비문화 계승사업 추진을 위한 자문을 맡는다.


    도는 한·중·일 유교문화교류, 남명선비문화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등을 통한 남명사상의 세계화 등의 내용을 담은 ‘남명선비문화 계승 발전 종합계획’을 내년 1월까지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세미나는 정우락 경북대 교수가 ‘한국 사상사에서 남명의 위상’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이어 이상필 경상대 남명학연구소장이 ‘남명사상의 역사적 전대과 부침’을, 박병련 남명학연구원장이 ‘남명사상 세계적 가치와 장기적 발전 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주제발표 후에는 이은진 경남대 교수를 좌장으로 해 한기인 성균관 수석부관장, 박경환 한국국학진흥원 수석연구원, 김낙진 진주교대 교수, 김경수 한국선비문화연구원 연구원이 토론을 펼쳤다. 이종훈 기자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