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20일 (월)
전체메뉴

경남 여성 경제활동 ‘전국 하위권’

심인선 경발연 선임연구위원 분석
40.1%로 전국 16개 시·도 중 14위
“여성 고용유지 위한 지원책 필요”

  • 기사입력 : 2017-11-14 22:00:00
  •   
  • 메인이미지
    14일 오후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사)경남고용포럼 제32회 여성분과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경남 여성고용의 질은 어떻게 하면 좋아질까?’라는 주제로 토론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도내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전국 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나면서, 여성이 결혼과 출산, 육아로 인한 경력단절로 경제활동을 중단하지 않도록 지자체 차원의 보다 강력한 지원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심인선 경남발전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통계청 자료를 토대로 발표한 ‘경남지역 여성의 경제활동과 고용의 질’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경남지역 취업자 중 여성의 비율은 40.1%로 전국 16개 광역시·도(세종시 제외) 중 14번째로 낮았고 전국 평균 42.4%와 2.3%p 차이가 났다.

    반면 여성 취업자 비율이 높은 지역은 제주(46.2%), 전남(44.7%), 서울(44.5%) 순이었다.


    지난해 도내 여성의 고용률은 48.2%로 전국 평균 50.2%에 다소 못 미쳤고 전국 16개 시·도 중 13번째에 그쳤다. 제주(62.3%), 전남(53.4%), 서울(51.3%) 순으로 여성의 고용률은 높았다.

    낮은 취업자수와 고용률을 반영하듯 도내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2015년 50.7%에서 2016년 49.7%로 1%p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국 여성 경제활동 참가율이 51.8%에서 52.1%로 0.3%p 상승한 것과 대조적이다.

    14일 오후 경남도의회에서 (사)경남고용포럼 주최로 열린 ‘경남 여성고용의 질은 어떻게 하면 좋아질까?’ 포럼에서도 이 같은 문제가 지적됐으며 여성 경제활동 활성화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주제발표에 나선 심 선임연구위원은 “통계로 볼 때 비취업 여성과 경력단절 여성의 전국 평균은 모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지만, 경남의 경우 모두 증가하고 있어 염려된다”며 “경력단절 후 노동시장에 재진입하는 시기·연령 유형별로 고용 유지를 위한 체계적 지원책을 마련하고, 여성 일자리 패러다임을 전환해 제조업과 농림어업, 전기, 운수, 통신, 금융 등 다양한 직종에서 여성 일자리를 발굴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등 정책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김종대 창원시의회 부의장은 “아빠의 육아 휴직 참여를 유도하는 등 양성평등 인식을 개선하고, 여성친화적인 환경과 문화를 조성하는 기업을 지원하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도영진 기자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