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0월 19일 (목)
전체메뉴

'흑돼지 새끼 수' 결정하는 유전자 3종 발견

경남과기대 양돈과학기술센터
마릿수 적은 그룹·많은 그룹 분석
국제 과학저널 ‘플로스 원’에 게재

  • 기사입력 : 2017-10-12 22:00:00
  •   

  •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양돈과학기술센터 김철욱 교수 연구팀이 ‘버크셔종(흑돼지)에서 돼지 새끼 마릿수와 연관된 유전자의 DNA 메틸화 및 발현 분석’에 관한 연구 내용을 국제 과학저널인 플로스 원(PLOS ONE, 2017) 9월호에 게재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돼지 새끼 마릿수가 적은 그룹과 많은 그룹을 비교 분석해 유전자의 메틸화 및 발현수준에서 새끼 마릿수가 명확하게 차이를 보이는 사이클릭 지엠피 의존성 단백질인산화효소2(PRKG2), 칼슘 의존성 염소 통로4(CLCA4)와 포스포에놀파이루베이트 카르복시키나아제1(PCK1) 유전자 3종을 발견한 것이다.

    사이클릭 지엠피 의존성 단백질인산화효소2 유전자는 포유류에서 세포분열 등을 조절하는 주요 인자를 활성화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칼슘 의존성 염소 통로4 유전자는 세포막의 상태를 변화시켜 전기적 신호를 유도하고 근섬유 수축에 관여한다고 알려져 있다. 포스포에놀파이루베이트 카르복시키나아제1 유전자는 포도당 생성에 관여하는 것으로, 이러한 작용을 통해 태반의 기능을 활성화해 돼지 새끼 마릿수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연구팀은 확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황정혜 연구원이 ‘유전자의 발현량 및 메틸화 프로필을 활용한 돼지의 산자수 예측방법’으로 지난해 11월 특허등록을 완료했고, 관련 기술을 현장에 활용, 유전자의 발현과 메틸화 패턴 조합을 통해 돼지 새끼 마릿수 예측에 매우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양돈과학기술센터 김철욱 교수는 “돼지 새끼 마릿수는 양돈 산업의 생산성을 좌우하는 중요한 경제지표로, 특히 버크셔종은 돼지고기의 맛은 우수하지만 새끼 수가 적어 농가에서 매우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이런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는 좋은 길이 열려 농가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강진태 기자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