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0월 19일 (목)
전체메뉴

도내 전 시군 ‘실시간 대기질’ 확인된다

2019년까지 측정소 9개 추가 설치
미세먼지 등 6종 오염물 정보 제공

  • 기사입력 : 2017-10-13 07:00:00
  •   

  • 도내 전 시·군에 오는 2019년까지 미세먼지 측정소가 설치된다.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2019년까지 대기오염측정소 9개를 추가로 설치해 도내 18개 전 시·군에서 미세먼지 측정이 가능한 대기오염측정소를 1개소 이상 가동한다고 12일 밝혔다.

    내년에는 고성, 남해, 함안, 함양, 거창에 대기오염측정소 1개씩 모두 5개를, 오는 2019년에는 산청, 합천, 창녕, 의령에 각각 1개씩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번 측정소 확충에는 2년간 국비와 지방비 18억원이 투입된다. 2018년 신설 계획은 확정됐고 2019년 사업추진을 위해 도는 환경부와 꾸준히 협의를 진행하는 등 국비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현재 군 단위 지역에 대한 대기오염측정소 설치는 인구 10만 이상인 지역에 우선 설치한다는 정부의 대기오염측정망 운영계획에 따라 설치가 미뤄져 왔으나, 미세먼지측정소 확대가 정부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 포함되면서 조기 설치가 가능해졌다.

    대기오염측정소는 주민 생활공간의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상시 측정하기 위해 보건환경연구원이 설치해 연중 상시로 운영하고 있다.

    도내에는 9개 시·군에 22개가 설치돼 있으며 미세먼지(PM-10, PM-2.5) 2종과, 오존(O3), 이산화황(SO2), 이산화질소(NO2), 일산화탄소(CO) 등 가스 상태 오염물질 4개 농도를 연속으로 측정해 도민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대기오염측정소 확충이 차질 없이 진행되면 2019년부터 경남지역 18개 전 시·군에서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상시 측정할 수 있다.

    도내 대기오염측정소에서 측정된 오염물질 농도는 인터넷 홈페이지(보건환경연구원 http://knhe.gyeongnam.go.kr, 또는 에어코리아 http://www.airkorea.or.kr)나 스마트폰앱 ‘우리동네대기질’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최형섭 도 보건환경연구원 환경연구과장은 “미세먼지와 오존 등 건강에 유해한 대기오염 물질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미세먼지 등의 농도를 신속하게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이번 대기오염측정소 확충은 이런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