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0월 19일 (목)
전체메뉴

한국축구, 답답하네~

모로코와 평가전도 1-3 완패
유럽 원정 2연전 모두 참패
사령탑 전술·용병술 낙제점

  • 기사입력 : 2017-10-12 07:00:00
  •   
  • 메인이미지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 두 번째 골을 허용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연합뉴스/


    K리그 선수들이 빠진 ‘반쪽짜리 전력’으로 유럽 원정 2연전에 나선 축구대표팀이 포지션 불균형으로 ‘변칙 작전’에 승부수를 걸었지만 과정도 결과도 모두 놓치는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지난 9월 출범 이후 처음으로 유럽 원정 평가전에 나선 신태용호는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치른 내년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와 평가전에서 2-4로 완패한 데 이어 10일 스위스 빌/비엔에서 맞붙은 1.5군 전력의 모로코에도 1-3으로 참패하며 팬들에게 큰 실망만 안겨줬다.

    원정 평가전 실패는 대표팀 소집 때부터 어느 정도 예견됐다.


    월드컵 최종예선 과정에서 조기소집에 협조한 K리그 팀들에 대한 배려로 대표선수 23명 전원을 해외파로만 꾸린 신태용호는 ‘포지션 부족’이라는 치명적 약점을 떠안았다.

    신태용 감독은 4-2-3-1 전술을 플랜A로 내세워 월드컵 최종예선 9~10차전을 치렀지만 해외파로만 선수단을 꾸리다 보니 풀백 자원 부족의 한계를 넘지 못하고 ‘변형 스리백’ 전술로 두 차례 원정 평가전을 치렀다.

    수비자원이 부족하다 보니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만 뛰었던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에게 수비 부담이 큰 오른쪽 윙백 포지션을 줬고, 대표팀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맡아온 기성용 (스완지시티)이 무릎 부상에서 회복해 평가전에 복귀했지만 경기력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여기에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를 맡은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지동원 (아우크스부르크)은 파괴력 없는 움직임과 허술한 결정력으로 상대 수비진에 위협을 주지 못했다.

    더불어 신태용 감독은 러시아전 준비에만 초점을 맞춰 원정 2연전에 나선 것도 패착이었다.

    두 번째 평가전 상대가 튀니지에서 모로코로 바뀌는 통에 상대 전력 분석이 제대로 되지 않아 맞춤형 전술을 마련하지 못해 참패를 자초했다.

    결국 러시아 월드컵에 대비한 로드맵의 출발점으로 잡은 이번 원정 2연전에서 대표팀은 ‘전술 및 용병술 실패·자신감 추락’이라는 씁쓸한 결과물만 얻었다.

    다만 대표팀 ‘무혈입성’의 프리미엄을 얻었던 해외파 선수들의 실상이 드러나면서 K리그 선수들과 치열한 경쟁구도가 형성됐다는 점은 대표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