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2월 18일 (월)
전체메뉴

경남 철저히 배제한 ‘부산항경쟁력협의회’

  • 기사입력 : 2017-10-12 07:00:00
  •   

  • 부산항만공사(BPA)의 부산항경쟁력강화협의회가 경남지역을 철저히 배제하고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위원장을 포함한 협의회 위원 36명 중 1명을 제외한 35명이 부산지역 관계자들이라고 한다. 국회농림해양위 김성찬 의원의 부산항경쟁력강화협의회 위원 자료에 따르면 경남은 경남도 행정부지사 단 1명이 있을 뿐이다. 누가 보더라도 경남을 철저히 소외시킨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는 가운데 BPA의 저의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 경남 면적이 70%를 차지하는 신항의 미래전략을 결정하면서 부산 위주로 의견수렴을 하겠다는 의도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 중립적이고 객관적이지 못한 ‘특정지역 일색’의 협의회 구성은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지역 간 갈등은 물론 경남과 부산의 항만 국제경쟁력 강화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나 다름없다.

    BPA가 경남지역을 외면하고 협의회를 구성한 것은 충분히 예견된 일이라는 지적이다. 올 들어 지역민을 우롱한 부산항 부선계류지 이전 논란만 봐도 납득하기 힘든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창원시와 사전협의 없이 독단추진하려는 움직임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부산항 예부선 계류지의 진해이전 백지화라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긴 했지만 BPA의 독선행정을 여실히 보여줬다. 협의회는 창원시 진해구 해양문화공간 조성사업이 항만기본계획에 신청되자 부산의 유사한 시설 유치를 해수부에 신청하기도 했다. 항만정책은 어느 특정 지역의 이익이나 편리성에 매달릴 사안이 아님을 간과하고 있다.


    부산항경쟁력강화협의회 구성은 시급히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될 지역 간 고질 병폐 중 하나다. 양 지역 갈등을 조장하는 모양새의 탁상행정을 불식시키기 위한 BPA의 노력이 시급하다. 이제라도 문제 해결을 위한 ‘상생’과 ‘협력’을 고민해야 할 때이다. 특정 지역의 이익만을 대변하게 될 협의회를 재구성해 상생전략을 논의해야 하겠다. 거시적으로는 양 지역 미래의 항만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을 주문한다. 편향된 위원 구성에 대한 도민들의 반감을 BPA가 어찌 풀어나갈 것인가 궁금하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