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0월 21일 (토)
전체메뉴

수요 공급 미스매치로 심상찮은 아파트 시장

  • 기사입력 : 2017-10-12 07:00:00
  •   

  • 도내 아파트 시장이 심상찮다. 경남 경제가 불황의 늪에 빠지면서 구매 수요는 급감하는데 과잉 공급이 계속되면서 미분양 물량이 크게 늘고 있다. 상황이 심각한 창원 등 일부 지역에서는 아파트 가격이 급락하고 역전세난이 발생하는 등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미분양 물량이 쌓여 있는 상황에서 공급 과잉이 지속될 전망이어서 장기간 부동산 거래 침체가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도 거품이 빠진 후 반등할지, 장기 침체로 이어질지 예단하지 못하는 등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불안감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 기조로 볼 때 당분간 반등이 어렵다는 시각이 많아 지자체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도내 아파트 입주 물량은 2013년을 기점으로 크게 증가했다. 2011년 7162가구, 2012년 6524가구가 공급됐으나 2013년에 1만9812가구로 3배 정도 물량이 늘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는 전년보다 소폭 증가한 2만 가구 초반대로 공급되다가 2017년 다시 급증해 공급 과잉시대를 열었다. 2017년엔 지난 4년간 평균보다 2배가량 증가한 3만8558가구가 공급됐다. 이 바람에 올 8월 기준 경남 미분양 아파트는 1만354가구로 늘었다.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미분양이 1만 가구를 넘는 불명예까지 안았다. 미분양 물량은 2011년 이후 역대 최고 수준으로 지난해 말 대비 무려 29% 증가한 수치다. 문제는 경남에 내년에도 4만330가구, 2019년에 3만2907가구 등이 공급되는 등 공급 과잉이 한동안 계속된다는 점이다.


    도내는 현재 조선과 항공, 자동차, 철강, 해양플랜트 등 주력산업 불황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른 근로자 퇴직 및 전출, 수입 감소로 구매력이 떨어지면서 수요가 급감하는 와중에 과잉공급이 겹쳐 문제가 커졌다. 지역 주력 산업이 부진한 창원과 김해, 양산, 거제, 사천 등지는 가격 급락, 역전세, 거래 실종 등 부작용이 계속되고 있다. 여기에는 지자체의 아파트 인허가 물량 조절 실패도 한몫했다. 이제라도 해당 지자체들은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라.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