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2월 18일 (월)
전체메뉴

KAI 조기 정상화 길 열릴까

민주당 도당-노조 간부 어제 회동
항공MRO사업·사장 선임 등 논의

  • 기사입력 : 2017-09-26 22:00:00
  •   

  •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항공우주산업활성화대책위원회’는 26일 오후 사천을 방문, 서부경남지역 최대 현안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정상화 방안과 항공MRO사업 선정 문제 등을 논의했다.

    항공우주산업활성화대책위 위원장인 민홍철 경남도당위원장과 고재성(사천시남해군하동군)·서소연(진주시을) 지역위원장, 황재은 도당 지방자치위원장, 손은일 국제대학교 교수 등 대책위원들은 이날 오후 3시30분 KAI를 방문해 노조 간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메인이미지
    더불어민주당 항공우주산업활성화대책위원회가 26일 오후 사천근로자복지회관에서 사천지역 항공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있다.



    먼저 민 위원장은 “대책위 활동은 방산비리 수사와는 별도로 KAI 정상화를 포함한 서부경남지역 항공우주산업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지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류재선 노조위원장은 “검찰 수사가 72일째 장기화 되면서 KAI가 회복하기 힘들 정도로 어려운 국면에 처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중재 대신 방관만 했다”면서 “지금부터라도 경남도당이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당장 금융권 여·수신 문제가 시급하지만, 이는 정부와 정치권이 어떤 역할을 하기가 힘들다”고 전제하면서 “항공MRO 사업 승인, APT(미 고등훈련기) 사업의 수주, 신임 사장 조속한 선임, 수리온 헬기의 납품 등을 빨리 해결해 달라. 이렇게 되면 여·수신문제도 자연스럽게 해결된다”고 호소했다.

    대책위의 “어떤 사장이 선임됐으면 좋겠느냐”는 질문에 이창호 부위원장은 “3개 회사가 합병한 KAI 내부 사정상 사내 출신으로 할 경우 하성용 전 대표의 전철을 밟을 수도 있다. 사내·군 출신이 아니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항공산업 발전 공약 이행을 함께 할 수 있는 어느 정도 위치에 있는 사람이 바람직하다”고 답변했다.

    글·사진= 정오복 기자

  • 정오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