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2월 19일 (화)
전체메뉴

트럼프 "시진핑과 통화 예정…내가 평화적 해법 가장 선호"

초강력 대북제재 시사…"희망을 갖고 보는데, 모두 잘 해결될 것"

  • 기사입력 : 2017-08-12 10:13:58
  •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를 하고 북한과 관련한 "매우 위험한" 상황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P·dpa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희망을 갖고 보는데, 모든 것이 잘 해결될 것"이라며 "단언하는데, 트럼프 대통령보다 평화적 해법을 더 선호하는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군사 옵션을 사용해야 할 경우에 대한 준비를 마쳤다는 등 북한을 향해 쏟아진 연이은 강경 메시지 속에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북한이 미국령 괌을 '포위 사격'하겠다는 등 잇따른 위협을 가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현명하지 않게 행동할 경우 (사용할)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고, 장전됐다"고 경고하는 등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핵문제 해결의 열쇠를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자 우방인 중국이 쥐고 있다고 보고 적극적 역할을 줄곧 압박해왔다.

    앞서 미국 내 대북 강경론자들의 견해를 강조하는 현지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메시지가 북한 김정은 정권뿐만 아니라 중국을 겨냥하고 있다는 해설을 내놓은 바 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날 사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사이의) '말의 전쟁' 극장의 주요 관객은 베이징에 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정권이 핵·미사일 개발을 스스로 포기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점을 고려할 때 전쟁이라는 최악의 사태를 피하고 싶다면 강력한 대북제재에 나서라고 북한의 젖줄인 중국에 압박하고 있다고 해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를 강화할 것이라고 따로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고려하고 있는 제재가 매우 강하고, 매우 매우 높은 수준"이라며 "아마도 그보다 강한 제재는 없다는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제재가 어떤 것인지 구체적인 설명이 뒤따르지 않았다.

    다만 국제사회에서는 북한에 대한 가장 강력한 제재가 원유공급 차단이라는 분석이 나온 지 오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골프클럽에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대사, 맥 마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현안을 논의한 뒤 비공식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