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0월 18일 (수)
전체메뉴

김해 항공기소음 민원 증가 이유 있었네

항로 김해도심 통과… 체감소음 더 강해졌다
[초점] 김해 항공기 소음 민원 증가 원인은

  • 기사입력 : 2017-08-07 22:00:00
  •   

  • 올 들어 항공기 소음 공해를 호소하는 김해시민이 부쩍 늘어난 이유가 있었다. 항공기 운항 규모가 예년보다 늘어난 가운데 종전과 달리 항로가 인구 밀집지역으로 변경됐기 때문이다.

    7일 김해시와 김형수 김해시의원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김해공항 이용객은 지난 2014년 1000만명을 돌파한 이후 매년 20%에 가까운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취항 항공기 편수도 매년 11.5~13.3% 증가하고 있다. 올 들어서는 슬롯(Slot·개별 항공편 운항권리 시간대) 확보의 어려움 등으로 주춤하고 있다지만 전년보다는 7% 정도 운항편수가 늘었다.

    메인이미지



    이 가운데 지난 5월말부터 김해공항에서 이륙한 항공기의 이륙항로가 김해지역 도심을 향하게 변경된 것으로 나타나 김해시민들이 체감하는 소음 강도가 예전보다 훨씬 강해졌다는 분석이다. 현재 김해공항을 이륙한 항공기는 제주, 일본, 동남아 지역 등으로 가기 위해 임호산 부근에서 좌선회를 해 주항로에 진입하고, 김포, 중국, 러시아 등으로 가기 위해 임호산 부근에서 우선회하는 2종류의 이륙항로를 이용한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5월 25일부터 이륙비행경로가 5도 정도 시계방향으로 이동함에 따라 이륙한 항공기가 김해시청 부근에서 좌·우 선회하면서 항공기가 내외동, 회현동, 부원동, 북부동 등 김해시내 주거밀집지역을 그대로 통과하는 실정이다.


    김해시와 김형수 시의원은 이로 인해 시민들이 호소하는 항공기 소음민원이 전년보다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종전의 경우 항공기들이 임호산 부근에서 좌·우 선회함에 따라 내외동 등 주거밀집지역을 어느 정도 회피해 비행할 수 있었지만 최근에는 내외동의 전면인 시청 부근에서 좌·우 선회함으로써 소음구역이 그만큼 확대됐다는 얘기다.

    시는 “시민들의 소음민원 해소를 위해 부산지방항공청, 한국공항공사 및 공군부대 등 관계기관에 항로변경, 고도조정 등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으나 국제민간항공조약에서 채택된 표준과 방식에 따라 항공기의 안전운항을 위해 항로 및 고도 조정이 어렵다는 대답만 듣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항로변경이 이뤄진 것은 민항기와 군용기의 이·착륙이 증가함에 따라 충돌 등 안전문제를 감안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항로변경에 따라 김해시민들이 제기하는 소음민원도 덩달아 증가해 김해시 당국에는 하루 2건 이상 접수되고 있고, 시청 홈페이지 ‘시장에게 바란다’에 게재되는 항공기소음 관련 글도 2015년 1건, 2016년 15건에서 올해는 7월 말 현재 15건으로 늘어 시민들의 체감소음도를 방증하고 있다.

    ‘시장에게 바란다’에 민원이 접수되는 지역은 봉황동, 구산동, 장유, 내외동 등 시내 전역에 걸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형수 의원은 “김해공항은 공군이 소유하고, 군과 민이 공용으로 운영하는 공항으로 비행경로가 설계돼 있는 데다 군용기 입출항과 주변 진해 해군기지의 관제, 불모산 등 비행장애물로 인해 태생부터 비행경로 설정에 많은 한계를 보이고 있다”며 “김해시의회 김해신공항 대책특위에서도 항공기소음 문제를 주요 안건으로 삼아 소음 최소화를 위해 항로변경을 강력히 요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신공항의 신설 활주로가 소음을 최소화시키는 방향으로 위치나 항로가 설계돼야 하지만 이러한 불리한 선택지를 가지고 좋은 대책이 나올지 의문”이라며 “신공항의 소음피해 보상대책 강구를 기본으로, 소음피해 최소화를 위한 신설 활주로 이동 및 비행경로 변경 문제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신공항 기본계획 및 전략환경평가에서 김해공항의 관제권을 가지고 있는 공군이 사업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관련기관 모두가 적극적으로 소음문제에 대한 대안 찾기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항공기 소음민원과 관련, 김해공항 관련기관에 재차 통보해 항로변경 등의 조치를 요구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충호 기자

  • 허충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