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0월 23일 (월)
전체메뉴

김지현, KLPGA ‘새로운 대세’

한국여자오픈 우승하며 시즌 3승
2주 연속 역전쇼…상금·다승 선두

  • 기사입력 : 2017-06-19 07:00:00
  •   
  • 메인이미지


    김지현(26·사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새로운 ‘대세’로 등장했다.

    김지현은 18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장(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1회 한국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아내며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합계 5언더파 283타로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김지현은 이번 시즌에 맨 먼저 3승 고지를 밟았고 우승 상금 2억5000만원을 보태 상금랭킹 1위(5억8015만원)로 올라섰다.


    지난 4월 30일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따낸 김지현은 두 달이 채 안된 기간에 8개 대회에서 메이저를 포함해 3승을 쓸어담는 괴력을 뽐냈다.

    특히 지난 11일 S-OIL 챔피언십에서 최종 라운드 역전 우승을 일궈낸 김지현은 이날도 최종 라운드 역전쇼를 펼쳐 작년까지 따라다닌 ‘새가슴’의 오명을 완벽하게 벗어던졌다.

    2개 대회 연속 우승은 지난해 8월 박성현(24)이 삼다수 마스터스와 MBN 보그너 여자오픈 제패 이후 1년여만이다.

    선두 이정은(21)에 3타 뒤진 공동 3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지현은 2번 홀(파5)에서 3m 버디 퍼트를 넣어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4번홀(파4) 1.2m 버디를 잡아낸 김지현은 3번 홀(파3)에서 1타를 잃은 이정은에 공동 선두로 따라잡았다.

    7번홀(파3)에서는 티샷이 짧아 그린 앞에 볼이 떨어졌지만, 웨지로 굴린 볼은 거짓말처럼 컵 속으로 사라졌다.

    칩샷 버디 한방으로 1타차 단독 선두로 나선 김지현은 13번홀(파4)에서 위기를 맞았다.

    두 번째 샷을 해저드에 빠트린 김지현은 그러나 벌타를 받고 친 네번째샷을 홀 한 뼘 거리에 떨궈 보기로 막아냈다.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뽑아내 1타차로 따라오던 이정은은 13번홀에서 김지현처럼 두 번째 샷을 해저드에 집어넣고선 벌타를 받고 친 네 번째 샷마저 물에 빠트려 한꺼번에 4타를 잃어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다.

    정연주(25)와 김민선(22)이 1타차로 따라붙었지만, 김지현은 14번홀(파5)과 15번홀(파4)에서 잇따라 버디를 잡아내 3타차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6번홀(파4)에서 1타를 잃었지만, 김지현은 남은 2개홀을 차분하게 파로 막았다.연합뉴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