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6월 25일 (일)
전체메뉴

현대차 노조 잇단 ‘재벌개혁’ 강조… 왜?

임단협 중 소식지·집회 등서 강조
비정규직 정규직화 압박 의도 해석

  • 기사입력 : 2017-06-18 22:00:00
  •   

  • 현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과정에서 새 정부의 정책에 맞춰 재벌개혁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노조는 지난 16일 소식지에서 “(올해 임단협에서) 사측의 달라진 모습을 기대하고, 발전적 교섭 문화를 만들 것을 요구한다”며 “회사가 노조를 적대시하고 교섭을 파행으로 몰아가는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현대자동차 생산현장./경남신문 DB/



    새 정부의 정책에 맞춰 노조가 임단협 과정에서 소식지나 교섭장, 조합원 집회, 금속노조 집회 등을 통해 재벌개혁을 계속 강조해 협상의 우위를 점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 노조는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따라 현대차 그룹에 사내 하청의 정규직화를 압박하고 있다.

    고용불안에 시달리며 적은 임금과 엄청난 노동강도에 시달리는 비정규직 문제가 해결되기 위해서는 비정규직 사용 제한, 동일노동 동일임금, 직접고용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유기 위원장은 교섭 석상에서 “정부의 정책 방향을 보면 현대차그룹이 집중포화를 맞고 있다”며 “유성기업, 동진오토텍, 갑을오토텍, 진우3사 등 노동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현대차가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주문했다.

    현대차그룹 노조 대표자 명의의 성명서에서도 “현대차와 기아차 사내 하청 노동자를 그룹의 결단으로 정규직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한 안팎의 관심을 끌어내려 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노사 특별협의에 따라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사내협력업체 비정규직 근로자 5000명을 정규직으로 특별고용한 데 이어 올해 1000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